광고
광고
경제
소비자경제
용남시장의 명소 "빵굽는쉐프" 제과점, ​재래시장의 변화를 선도한다!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12 [14: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용남시장의 명소 "빵굽는쉐프" 제과점, ​재래시장의 변화를 선도한다!  ©



[더데일리뉴스] 인천 용남시장에 위치한 빵굽는쉐프 제과점이 ​하루 3차례이상 따끈한 빵을 구워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빵굽는쉐프는 20평 남짓 한, 작은 제과점이지만 ​재래시장도 변하면 성공할 수 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강명섭 빵굽는쉐프 대표는 ​제과업계에서 30년 이상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찾아오는 모든 소비자가 만족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을 성공 비결로 꼽았습니다.​

​​

강 대표는 "매일 3차례이상 따끈한 빵을 구워​ 특별한 맛과 착한 가격으로 대형제과점들과 차별화해 경쟁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

자그마한 재래시장의 제과점이지만 ​특별한 맛과 착한 가격으로 차별화에 성공한다면​ 재래시장의 제과점들도 장래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인천 상수도, 미세플라스틱 대응 연구 나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