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국축제현장
[서귀포시] 2024 서귀포유채꽃축제 개최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26 [17: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녹산로(2019년 차 없는 거리 조성)     

 

[더데일리뉴스] 서귀포시의 대표 봄 축제 “ 서귀포유채꽃축제” 가 오는 3월 30일 유채꽃이 만발한 녹산로(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화려하게 개막한다. ‘가슴 설레는 시간, 봄이 오는 소리’라는 부제 아래 열리는 이번 축제는 3. 30(토) ~ 3. 31(일)까지 양일간 펼쳐진다.

 

서귀포시(시장 이종우)가 주최하고 서귀포유채꽃축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덕준)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유채꽃과 벚꽃이 끝없이 펼쳐지는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녹산로의 일부 구간을‘차 없는 거리’로 조성하며, 이에 방문객들이 안전한 관람환경 속에서 따뜻하고 화사한 서귀포의 봄을 마음껏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첫 날에는 가시리마을 동아리팀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내빈과 관람객들이 함께 하는 APEC 유치 기원 세리머니 및 플래시몹, 또한 자전거 탄 풍경의 축하공연 등이 펼쳐진다. 둘째 날에는 전국의 학생들이 참여하는‘우리 춤 페스티벌’과 유채꽃 버스킹 등으로 축제의 열기를 이어간다.

 

축제기간‘차 없는 거리’일대에서 유채를 테마로 하는 원데이 클래스와 마을체험, 어린이 안전체험 등 가족 단위 방문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연계행사로는 “풍경스케치 대회”,“동부보건소와 함께하는 유채꽃건강걷길”행사 등 방문객들에게 더욱 풍요롭고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축제 기간 방문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기관(부서)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차 없는 거리’조성에 따른 도로 통제 우회안내 홍보물, 녹산로 도로변 갓길 곳곳에 불법 주․정차 금지 홍보물 설치 및 행사장 일대에 충분한 안전관리 인력을 투입하여 안전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해 나갈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올해 유채꽃 축제는 특히 벚꽃의 만개 시기와 겹쳐, 방문객들에게 유채꽃과 벚꽃이 어우러진 더욱 아름다운 경치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녹산로 일대에서 열리는 만큼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한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하여 제주도민과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과 행복한 시간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인천 상수도, 미세플라스틱 대응 연구 나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