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라이프
건강*의료
여성 불면증 환자 남성 대비 1.5배…여성 호르몬 변화로 불면증 등 수면 장애 발생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08 [10: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여성 불면증 환자 남성 대비 1.5배…여성 호르몬 변화로 불면증 등 수면 장애 발생  ©



[더데일리뉴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2022년 국내 불면증 환자 722,440명 중 여성 환자수는 440,897명으로 불면증 환자의 61%를 차지한다. 이는 남성 환자 수 281,543명에 비해 1.5배 이상 높다.

 

여성에게 수면장애가 더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월경주기, 임신, 폐경기 등과 같이 여성의 호르몬 변화 때문이다. 이에, 레즈메드가 여성 불면증 원인 3가지와 불면증 관리법에 대해 소개한다.

 

국내 여성의 77~94% 생리통 경험…. 야간 통증으로 불면 유발

 

월경 때마다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통증을 일컫는 ‘생리통’은 국내 여성들의 77~94%가 경험하고, 이들 가운데 53%는 심한 통증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을 만큼 흔하다. 해당 통증은 월경 전부터 시작돼 2~3일간 지속되며, 아랫배와 허리의 경련성 통증, 구토,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생리통이 심할 경우 야간 통증을 유발해 불면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생리 전 ‘월경 전 증후군(Premenstrual Syndrome, 이하 PMS)’으로 인해서도 불면증을 겪을 수 있다. PMS를 겪는 여성은 불면증을 2배 이상 자주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월경 전후 증상을 파악해 여성 개개인에 최적화된 수면 습관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수면을 방해할 수 있는 카페인 및 알코올 섭취를 줄이는 등의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서도 불면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통증이 심할 경우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를 복용하기도 한다.

 

임신 여성의 50% 이상 불면증 호소… 호르몬 변화로 인한 수면 패턴 변화 

 

임신 시기에는 호르몬 변화로 인해 불면증에 노출되기 쉽다. 실제 임신한 여성의 50% 이상이 불면증을 겪는다고 알려져 있다. 임신 초기에는 호르몬 변화로 잠이 많아지며 수면패턴이 깨지기 쉽고, 입덧으로 인해 잠을 설칠 수 있다. 임신 후기에는 무거워진 몸을 지탱하기 어려워 불면을 겪을 수 있다.

 

임산부의 불면증 완화를 위해서는 복부 마사지나 이완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일정한 수면 패턴 유지를 위해 과도한 낮잠은 줄이는 것이 좋다.7 눕는 자세를 신경 쓰는 것도 중요하다. 임산부는 왼쪽으로 몸을 말아 눕는 자세가 가장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이는 옆으로 누우면 자궁 및 내장에 가해지는 압력이 줄어 혈류를 개선하기 때문이다.

 

여성호르몬 감소로 열성 홍조, 요실금 겪어… 불면증 및 하지불안증후군 등 수면 장애도 빈번히 발생

 

폐경기에 접어든 여성은 여성호르몬이 감소되며, ‘폐경기 증후군’을 겪을 수 있다. 폐경기 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세인 열성 홍조와 더불어 위축성 질염, 방광염, 요실금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불면증 및 하지불안증후군 등의 수면 장애는 폐경기 여성의 약 50%가 겪는다고 알려져 있는 만큼 수면 관리가 중요하다.

 

실제 최근 레즈메드의 글로벌 수면 설문조사에 따르면, ‘폐경기 이후 수면의 질이 떨어졌다고’ 답한 한국인 응답자는 54%로 높게 나타났다.

 

폐경기 여성의 수면 관리를 위해서는 아침, 이른 오후에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조용하고 어두운 공간을 조성하고, 항상 같은 시간에 잠을 자는 등 수면 습관을 만들면 도움이 된다. 만일 하지불안증후군의 증상을 느낀다면 병원에 내원에 수면다원검사를 받아 수면상태를 점검할 수 있다.

 

레즈메드 코리아 관계자는 “여성은 호르몬 변화로 인해 수면 장애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만큼, 각 상황과 시기에 알맞은 수면 관리 및 수면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며 “레즈메드도 디지털 수면 솔루션 등을 통해 여성 수면 건강 증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인천 상수도, 미세플라스틱 대응 연구 나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