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
소비자경제
먼키오더, 원클릭 매장운영으로 인기…테이블오더 출시로 경쟁력↑ 전망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16 [10: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먼키오더, 원클릭 매장운영으로 인기…테이블오더 출시로 경쟁력↑ 전망  ©



[더데일리뉴스] 외식산업이 맞춤형 운영 솔루션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지난 2020년부터 수년 간,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팬데믹은 물류∙유통 등 각 부문의 산업을 크게 위축시켰다. 그 중에서도 가장 직격탄을 맞은 것은 다름아닌 외식산업. 사회적거리두기가 해제된 지금은 경기침체∙고물가∙인력난 등 삼중고가 업계를 괴롭히고 있다. 일부 프랜차이즈 등에서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음식 가격 인상으로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지만, 그마저도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에 부딪혀 쉽지 않은 형국이다.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산업경기동향지수는 1분기 85.8에서 3분기 73.7으로 연속 하향세를 기록하고 있다.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과 고물가에 소비심리가 장기간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2024년도 상반기 공공요금과 인건비 또한 인상될 조짐이 보이며 자영업자를 비롯한 외식업체의 경영부담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전문가들은 메뉴가격 인상 등의 단발적인 해결책에 그치지 말고, 외식업체의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전략이 마련돼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 및 주요 기업들은 ‘외식산업 살리기’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이들이 전면에 내세운 것은 ‘맞춤형 솔루션’. 데이터를 활용해 최적화된 경영∙운영 전략을 외식매장에 제시하는 것이다.

 

먼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최근 외식산업 정보포털 'The외식' 누리집에서 외식업 관련 데이터를 상호 결합한 ‘업종 맞춤형 외식경영전략 분석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외식경영전략 분석 서비스’는 외식 사업장의 △POS 데이터(메뉴) △카드 데이터(고객 특성) △리뷰 데이터를 상호 결합해 사업장 주변의 동종 업종을 분석, 성공 확률이 높은 경영전략을 제시한다.

 

식자재유통 기업 삼성웰스토리의 ‘360솔루션’은 외식 고객사의 비즈니스 성장을 돕는 고객 맞춤 솔루션이다. △신규 가맹점의 상권 분석 △가맹점 매출·운영 관리를 지원하는 IT솔루션 △SNS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홍보마케팅 등을 제공해 외식 고객사의 가맹 사업 확대에 도움을 주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최근 식자재 거래 이력이 없는 외식업주를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년간 CJ프레시웨이의 외식 컨설팅 진행 건수는 약 60여 건. 자체 솔루션 전담 조직 외식솔루션영업팀을 통해 외식업 운영에 필요한 브랜드 콘셉트, 슬로건, 디자인, 메뉴 기획 등을 진행한다. 컨설팅 결과에 따라, 식자재 공급과 물류 서비스도 제공한다.

 

맛집편집샵 먼키는 외식창업시장에 IT 및 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먼키의 올인원 매장운영통합관리 솔루션 ‘먼키오더’는 자체 개발한 먼키주문앱을 비롯해 먼키포스∙먼키 키오스크∙먼키 테이블오더를 연동한다. 예약∙주문∙결제 등을 원클릭으로 한번에 관리할 수 있어 자영업자, 특히 일손이 부족한 1인 소규모 사업장에 유용하다. 특히, 시간대 메뉴와 매출을 예측할 수 있는 AI수요예측서비스는 재료비 절감 등 매장 운영에 효율성을 더했다는 평가다.

 

이외에도 ‘매일할인∙매일적립∙무료배달’ 등의 먼키 정책에 입각해, CRM(고객 관계 관리) 시스템으로부터 먼키 쿠폰 및 먼키 캐시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러한 먼키오더는 강남∙시청∙문정∙영등포 등 서울 수도권 내 6개의 먼키지점을 중심으로 제공되고 있다.

 

먼키오더의 실효성은 미국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지난 2022년, 먼키는 미국 법인인 '먼키USA'를 설립, 미국 뉴욕주를 중심으로 △레스토랑 △베이커리 △카페 등 F&B 매장에 먼키오더스를 제공하는 등 미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의 결실로, 먼키는 지난 3월, 미국시장 진출 기업으로는 최초로 ISO(Independent Sales Organization, 중계결제사업자) 및 ISV(Independent Software Vendor, 독립소프트웨어공급기업) 사업자 자격을 취득했다.

 

먼키 관계자는 “앞으로 외식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그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이 필수”라며, “외식업계와 자영업자의 상생을 위한 솔루션 및 서비스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먼키는 테이블오더 신제품 론칭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먼키 테이블오더는 HW(하드웨어)와 SW(소프트웨어) 일체형으로 매장 환경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으로, 생활가전 수준에 머물러 있던 기존 제품보다 월등히 우수한 산업용 레벨의 스펙을 자랑한다.

 

이외에도 6중 폭발방지 배터리, 무선 인터넷 및 전원 지원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돼 있어 외식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수입 열대과일 101건 검사 결과 모두 적합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