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영남
[경북도] 전기자동차 전문정비인력 300명 집중 육성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4 [1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경상북도는 경북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이사장 임무근), 영남이공대학교와 함께 5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4회에 걸쳐 미래형(친환경) 자동차(이하‘친환경 자동차’) 현장 전문 인력 양성 교육을 시작한다.

※ 도내 등록차량 1,542,799대 중 친환경 자동차 95,124대(6.1%) (2024년 현재)

 

이번 교육은 지난해 9월 3개 기관이 체결한 ‘미래형(친환경) 자동차 현장 전문인력양성’ 양해각서(MOU)에 따른 것으로, 산업 기술 발전으로 증가한 전기차 정비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추진한다.

 

영남이공대학교(스마트 e-모빌리티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교육에는 권역별 전문정비업 종사자 25명을 4회에 걸쳐 선발해 연간 100명, 3년간 총 300명의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 도내 자동차 전문정비업 2,151개 업체, 2,582명 종사 (2024년 현재)

 

주요 교육 내용은 ▴감전․화재 등 안전 지침 ▴전기차 고장 진단‧정비 ▴배터리 수리 등 친환경 자동차와 관련된 현장 실습 위주로 교육한다.

 

세부교육과정은 ▴고전압 장치 화재예방 대책 ▴전기차 절연복, 공구관리 ▴전기모터, 배터리 구성장치 ▴HPCU 스캐너 진단 ▴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 배터리 탈부착 등 현장에서의 차량 점검에 필수적인 내용을 배운다.

 

경상북도는 전문 인력 300명 양성으로 도민들이 도내 어디서나 친환경 자동차 정비 서비스를 받고, 자동차 정비 기술 인력의 기술 고도화로 정비 산업 선진화를 기대한다.

 

최영숙 경상북도 경제산업국장은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이 증가함에 따라 도내 운전자와 정비사업자의 안전을 위해 교육을 했다”며, “이번 교육이 경상북도 자동차 정비 산업 발전과 전문 인력의 정비능력 함양에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의회] 전국 최초 인공지능 기본조례안 경기도의회에서 시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