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커넥션' 권율, 사방이 적 물러설 곳 없는 낭떠러지 속 진퇴양난 봉착!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7/01 [15: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커넥션’ 권율이 진퇴양난에 봉착했다.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에서 안현지청 검사 ‘박태진’ 역을 맡아 각종 악행을 저지르며 스마트 빌런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권율이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낭떠러지 속 진퇴양난에 봉착해 남은 이야기에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태진은 숨겨진 계좌의 비밀번호를 알고 있다며 협박과 함께 돈의 절반을 요구했던 윤진(전미도 분)의 거래에 고민 끝에 응하지만 오류와 함께 남은 접속 기회가 한 번 밖에 남지 않자 분노로 이성을 잃는다. 이후 도주중인 윤호(이강욱 분)의 행방과 함께 PC방에서 있었던 윤진과의 일을 취조하듯 물으며 경고하는 재경(지성 분)으로 인해 긴장된 상황을 마주하기도.

 

여기에 골치덩이가 된 윤호를 처리하자고 종수(김경남 분)와 치현(차엽 분)에게 제안했던 태진은 그들의 대화를 몰래 녹취해 윤호에게 그의 계획을 전달한 상의(박근록 분)로 인해 역풍을 맞으며 끈끈했던 이너써클 친구들과의 사이에 균열이 생기기도 했다. 이어 어느 하나 마음대로 되지 않는 상황 속 원창호(문성근 분) 회장의 계략으로 느닷없이 진행된 발령부터 자존심을 뭉개는 압박으로 끝없는 위기에 당면하기도 했다.

 

욕망을 이루기 위해 벌인 사건들을 마주하며 강약약강의 태도와 발끝까지 다가온 추적 속 초조한 모습까지 거침없이 표현해내고 있는 권율. 종영까지 이제 단 2회만을 남겨둔 상황에 태진의 목표는 무사히 이루어질 수 있을지, 과연 그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SBS ‘커넥션’은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커넥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남해군] 남해읍 골목해설투어‘인사이드 남해’성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