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첫방 D-1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X진선규X김소진,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포인트 공개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1/13 [10: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이 내일(14일) 첫 방송된다.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원작으로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리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장르물의 명가 SBS가 선보이는 2022년 첫 드라마이자,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을 예고하며 뜨겁게 주목받고 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치밀한 스토리를 더욱 강력하고 흡인력 있게 완성하는 연기 神들이 있다.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 등. 이에 누구보다 치열하고 뜨거운 열정의 시간을 보내고 첫 방송을 기다리는 배우들에게 직접 물어봤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꼭 봐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관전 포인트가 무엇인지.

 

먼저 김남길은 “끔찍한 사건들을 드라마에서 어떤 시선으로 풀어내는지, 악의 마음을 왜 읽어야 하는지를 배우들의 시선을 따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결국에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조금은 다른 관점에서 인간에 대한 이해를 해볼 수 있는 포인트들이 있다. 끝까지 놓치지 말고 시청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진선규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관전 포인트를 3가지로 꼽았다. 첫 번째 사람을 통제하려는 ‘사이코패스’와 프로파일러 간 기선 제압 및 치열한 두뇌 싸움, 두 번째 범인을 잡기 위해 범인처럼 생각해야 하는 프로파일러들의 심리적인 고뇌, 세 번째 연쇄살인범들로부터 사회를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실존하는 사람들 프로파일러의 이야기. 연쇄살인범이 아닌 연쇄살인범을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기획 의도를 명확하게 설명한 진선규의 답변이었다.

 

마지막으로 김소진은 “우리 드라마에는 많은 배우분들이 중요한 역할로 등장한다. 각자의 역할을 의미 있고 매력적으로 소화해내려 노력한 배우들을 만나는 재미와 즐거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하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자랑하는 세대 불문 명품 배우들의 연기 열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인간에 대한 이해와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 연쇄살인범이 아닌 연쇄살인범을 ‘쫓는’ 사람들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 연기 구멍 따위 없는, 명품 배우들의 열연을 볼 수 있는 드라마.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만으로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봐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여기에 치밀하고 탄탄한 스토리, 과감하면서도 디테일한 연출, 묵직한 메시지까지 갖췄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2022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이자 화제작일 수밖에 없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예정이며 국내 최대 국내 최대 동영상 플랫폼 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제공 = 스튜디오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최신 제조 트렌드 한자리에…‘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 개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