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국
호남
[목포시] 해외 관광객 유치 시동
-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해외 여행사, 외국인 SNS기자단 초청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23 [12: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목포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됐던 해외여행이 재개됨에 따라 해외관광객 유치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시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해외여행이 제약됨에 따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글로벌 홍보영상을 비롯해 애플TV·넷플릭스 등 다양한 미디어 OTT채널을 활용해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 목포의 매력을 알리는데 주력해왔다.

 

하지만 포스트 코로나로 접어듦에 따라 해외 여행객을 유치하는 방향에힘을 쏟아 지난 20~22일에는 싱가포르현지 여행사대표단과주한 구미대양주 외국인 SNS기자단을 각각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했다.

 

이번 팸투어는 포스트 코로나에 따른 일상회복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해외관광객의 높아지는 한국 여행 수요와 싱가포르-무안국제공항 노선 재개에대비해 한국관광 콘텐츠 확산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추진됐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춤추는 바다분수를 비롯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6월 개관할 예정인 ‘목포미식문화갤러리 해관1897’ 등 신규 관광자원을 체험하며 외국인의 시선에 맞는 지역특화 관광상품 개발에 대한 의견을나눴다.

 

시는 앞으로 근대역사문화공간에서 매주 토요일 진행되는 ‘2022 생생문화제’를비롯해 오는 6월부터 매주 금·토요일 열리는 ‘2022 목포해상W쇼’,9월 말 열릴 ‘목포 뮤직플레이’, ‘목포 가을페스티벌’, 10월 열리는 ‘목포 항구축제’ 등 다양한 관광 상품을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과 SNS를 통해전세계에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싱가포르와 구미대양주는 유력 잠재시장으로 이번 팸투어가 해외 관광객 유치에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로 관광산업이 주춤했지만 앞으로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도 만족시킬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발돋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 신안 증도에 15ha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