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최신 제조 트렌드 한자리에…‘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 개막
27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컨퍼런스·바이어 상담회 등 진행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24 [07: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제19회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SIMTOS 2022)’이 23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은 1984년 첫 개최를 시작으로 38년 동안 한국 공작기계 산업과 함께 성장했다. 현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회이자,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로 자리잡았다.

 

이번 기술전은 ‘기본으로 돌아가다’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소원해진 업계 종사자들 간 네트워크 강화와 내수 및 수출시장 활성화라는 전시 본연의 기능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최신 제조 트렌드인 초고속·고능률·복합가공 기술, 다축·하이브리드 기술과 함께 메타버스 제조, 디지털 트윈 가공 등 미래 트렌드까지 확인할 수 있다.

 

▲ 전시회 출품작인 현대위아의 무인생산/제조설비 대응 RnA 존. (사진=산업통상자원부)  ©



‘디지털 제조를 위한 스마트 제조혁신의 새로운 패러다임’ 주제로 업계 전문가들의 인사이트를 확인할 수 있는 ‘국제생산제조혁신 컨퍼런스’와 ‘스마트제어기(CNC) 융합얼라이언스 포럼’ 및 ‘바이어 상담회(Matchmaking4U)’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특히, ‘바이어 상담회’는 참가업체와 바이어간의 매칭률을 높이기 위해 개발한 하이브리드 상담시스템으로, 참가업체 부스에서 진행하는 현장 상담과 동시에 현장 참석이 어려운 업계관계자를 위해 KOTRA와 함께하는 온라인 상담회도 동시에 진행한다.

 

오전에 열린 개막식에 참석한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세계적으로 첨단기술 확보 경쟁이 점차 심화하는 가운데 공작기계 산업도 지능화·디지털화 등 제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도 공작기계 핵심 제어부품 내재화를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며 “앞으로도 지능형 제조장비, 공작기계 에너지 효율화 기술 등 미래 트렌드에 부합하는 첨단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 신안 증도에 15ha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