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 용인특례시, 식품·공중 위생단체들 한자리 모였다
- 기흥농협서 업무연찬회, 내년 용인시 위생 정책방향 설명…사업장 견학도 -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17 [10: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16일 식품공중 위생단체 소통강화를 위한 연찬회가 열렸다     ©용인시

 

[더데일리뉴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지난 16일 기흥구 보라동 기흥농협에서 식품·공중 위생단체들의 소통 강화를 위한 업무 연찬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식품·공중 위생단체 관계자를 비롯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직원, 위생 업무를 담당하는 시·구 공무원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시는 행사에 앞서 그간 용인시 식품·공중 위생산업 발전을 위해 애써온 위생단체장의 노고를 치하하고 위생업자로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표창을 수여했다.

 

이어 시 관계자가 올해 시의 식품 위생 및 공중 위생 추진 사업의 주요 실적을 설명하고 내년 진행되는 사업의 방향을 안내하는 등 사업의 성공적인 시행을 위해 단체 관계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경영마인드 강화를 위한 전문강사의 교육과 인절미 만들기 체험행사도 진행돼 참가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국민속촌 내 위치한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식품접객업소를 찾아 조리장 내부를 둘러보고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 등을 배웠다.

 

한 참여자는 “위생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감대를 나누고 정책 설명도 들을 수 있어 매우 뜻깊었다”며 “선진지 견학을 통해 더욱 세심하고 철저한 위생관리를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3년만에 개최한 이번 연찬회에 많은 관계자들이 참여해줘 감사하다”며 “식품·공중 위생 업소의 음식문화 개선 및 친절 서비스 향상 등 안전하고 건강한 위생환경을 조성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정부, 유엔 안보리 회의서 북한인권 논의…“국제사회 인식 제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