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트롤리' 대망의 D-DAY, 김현주X박희순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스페셜 포스터 깜짝 공개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2/19 [10: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트롤리’가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의 서막을 연다.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연출 김문교, 극본 류보리, 제작 스튜디오S)가 첫 방송을 앞둔 오늘(19일) 김현주, 박희순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스페셜 포스터를 깜짝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트롤리’는 과거를 숨긴 채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다. 정답이 없는 선택지 앞에 혼란과 갈등을 겪는 인물들의 내면을 섬세하고 치밀하게 담아낸다. ‘스토브리그’ ‘사의 찬미’ ‘홍천기’에 참여한 김문교 감독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집필한 류보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김현주, 박희순, 김무열, 정수빈을 비롯해 류현경, 기태영, 서정연, 장광, 김미경, 길해연 등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 군단이 대거 가세해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탄탄한 연기 내공과 완벽한 케미스트리로 극을 이끌 김현주, 박희순의 만남만으로 기다림의 이유는 충분하다. 이날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 속, ‘김혜주’와 ‘남중도’ 그 자체인 두 배우의 눈빛과 아우라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과연 이들 부부에게 벌어진 뜻밖의 사고는 무엇이고, 어떤 비밀과 선택이 숨어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김현주는 책 수선가이자 정치인 남중도의 아내 ‘김혜주’ 역을 맡았다. 오랜 비밀을 간직한 김혜주를 폭넓은 감정 연기로 풀어낸다. 김현주는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현장이었다. 특히 이번 작품에는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 입장을 공감하기 위해 노력한 시간들이 있었다. 이렇게 진솔하고 진실하게 임했던 것들이 드라마를 통해서도 보일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 간의 디테일한 심리 묘사, 이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다. 한 번쯤은 우리가 생각해 봐야 하는 일이 아닌지 고민도 해보면서 시청해 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애정 어린 당부를 전했다.

 

박희순은 재선 국회의원이자 김혜주의 남편 ‘남중도’로 분한다.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힘쓰는 정치인이자 아내에 대한 깊은 사랑과 믿음을 가진 사랑꾼 남편 캐릭터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박희순은 “첫 회부터 망설임 없이 빠른 전개와 섬세한 캐릭터들의 감정 표현으로 보시는 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좋은 배우들의 좋은 호흡이 놀라움을 선사한다. ‘갓현주’를 비롯한 모든 배우들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 저는 잘 묻어가겠다”라는 센스 만점 관전 포인트로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는 오늘(1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스튜디오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의회] 전국 최초 인공지능 기본조례안 경기도의회에서 시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