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대행사’ 이보영의 제대로 선 넘은 통쾌한 한 방에 안방극장 전율, 시청률 전회보다 상승!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1/09 [09: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JTBC ‘대행사’ 이보영이 제대로 선 넘은 통쾌한 한 방으로 안방극장에 전율을 일으켰다. 조성하가 설계한 1년짜리 시한부 임원의 ‘힘’을 역이용한 것. 치열한 수싸움이 동반된 한치의 양보도 없는 사내 전쟁이 스릴러 못지 않게 쫀쫀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시청률 상승을 견인했다. 지난 8일 방영된 2회 시청률은 전회보다 상승, 전국 5.1%, 수도권 5.4%를 기록했다. (닐슨 코리아 제공, 유료 가구 기준)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연출 이창민 / 극본 송수한 / 제공 SLL / 제작 하우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2회에서는 회사의 ‘시한부 얼굴마담’이 된 고아인(이보영)이 대역전극에 시동을 걸었다. 그토록 바라던 '상무’로 승진, 제작본부장을 맡게 된 고아인은 팀원들과 평소에는 하지 않던 회식 자리를 만들었고, “좋은 세상 오래오래 살겠다”며 약통도 버릴 정도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또한, 그룹 내 최초 여성 임원, 우리 시대 여성 리더로 각종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러나 이 행복은 오래 가지 않았다. VC그룹의 강용호(송영창) 회장을 보필하는 비서실장 김태완(정승길)으로부터 “임원은 임시직원이다. 딱 1년, 그게 고상무님 임기”라고 통보 받은 것. 게다가 막내 딸 강한나(손나은)를 임원으로 발령내기 전, 얼굴마담이 필요했던 강회장의 눈에 들기 위해 이 모든 것을 최창수(조성하) 상무가 설계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난생 처음 그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던 고아인은 크나큰 충격에 휩싸였다.

 

쓰디쓴 패배를 맛본 고아인은 하지만 물러서지 않았다. 엄마에게 버림 받고, 고모집에서 눈칫밥 먹던 어린 시절, 고아인은 100점을 받고도 칭찬이 아닌 “애미년은 우리 오빠를 잡아 먹더니, 딸년은 내 딸 기를 죽인다”는 모진 말을 들었고, 100점짜리 시험지를 태우며 절대 도망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이번에도 충격이 분노로, 그 분노가 생존 본능을 자극하자, “세상엔 패배했을 때 더 악랄해지는 인간들이 있다. 그런 종자들이 역사를 만들어냈다. 그 역사 한번 만들어보겠다”고 독하게 마음을 다잡았다.

 

고아인은 그 길로 선배 유정석(장현성)을 찾아갔다. 그는 고아인이 신입이었을 때, “좋아하는 일 말고 잘 하는 일 하라”며 그녀의 카피를 찢어버렸고, 사표 대신 새로 쓴 카피 수백장을 들이미는 그녀를 “미친년 하나 들어왔다”고 인정한, 지금의 고아인을 만든 사수이자 멘토였다. 고아인이 회사일을 상의하고, 힘들 때마다 찾아가는 유일한 안식처이기도 했다. 이번에도 유정석은 그녀의 돌파구가 됐다. 자신이 최창수와 척지다 VC 기획에서 숙청됐던 그 방식, 바로 최창수가 고아인에게 준 ‘힘’, “임원이 가진 절대 권한으로 싸우라”는 키를 제시한 것.

 

유정석의 조언에 힘입어 고아인은 제작팀 인사 파일과 회사 내규를 면밀히 검토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른팔 한병수(이창훈)에게 “비 그쳤다. 선 넘어가자”며 칼을 빼 들었다. 제작본부장의 고유 인사권을 발동해 권우철(김대곤) CD를 비롯한 최창수 라인들을 팀장에서 팀원으로 강등시키는 인사 발령을 단행했다. 자신을 임원으로 만든 최창수를 역으로 친, 소름 돋는 통쾌한 전면전을 선포한 셈이었다.

 

이렇게 고아인과 최창수의 사내 전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이 모든 사건의 발단이 된 강한나가 유학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녀는 고아인의 기사만 보고도, VC 그룹 최초 여성 임원 발령이 흙수저를 얼굴마담으로 내세워 회사 이미지 좋게 하고, 자신이 출근하기도 편하게 아버지 강회장이 깔아 놓은 ‘레드 카펫’이란 사실을 간파할 정도로 천재적 감을 지닌 인물. VC 그룹 승계를 향한 야망을 철저히 숨긴 채, 미국 MBA란 스펙, 귀국길 ‘비행기 땅콩’도 SNS에 전략적으로 이용해 자신의 영향력을 높이는 인플루언서이기도 했다.

 

“전략적으로 생각하고 미친년처럼 행동해”, 파격 전술을 휘두르는 제작본부장 고아인, 사내 정치 9단으로 능구렁이처럼 치밀한 계략을 세우는 기획본부장 최창수, 그리고 두 사람 모두에게 이용가치가 높은 카드이지만 만만히 가질 수 없는 SNS 본부장 강한나까지, 세 사람의 욕망이 어떻게 부딪히고 스파크를 일으킬지, 앞으로 더 흥미진진한 전개가 기대되는 대목이었다. JTBC ‘대행사’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대행사’ 방송화면 캡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대구시] 대구소방, 119구조대원 도시탐색 및 로프 구조 특별훈련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