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쇼킹받는 차트’ 배성재, 초딩 모드 발동? 장난에 진심인 남자!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1/31 [09: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쇼킹받는 차트’ 배성재의 장난기 어린 모습이 폭소를 유발한다.

 

2월 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쇼킹받는 차트’에서는 ‘극한 탈출’이라는 주제의 차트가 공개된다. 어딘가에 갇힌 후 담력, 무력, 지략 등을 모두 동원해 탈출에 성공한 사람들의 킹 받는 경험담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차트 9위에는 ‘산재 처리되나요?’가 오른다. 스토리텔러 랄랄은 사연을 소개하기에 앞서 배성재와 이승국에게 “갇히는 게 직업”인 사람이 누가 있는지 물어본다. 배성재는 외딴섬에 들어가면 몇 달간 나오지 못하는 ‘등대지기’를 말하고, 이승국은 감옥에 있는 ‘교도관’을 꼽는다.

 

MC들의 예상과 달리 이번 사건의 주인공은 바로 방 탈출 카페 직원이다. 주인공 루넨코는 의욕 충만한 방 탈출 카페 직원이었지만, 손님을 놀라게 하는 데에는 늘 실패하기 일쑤였다. 계속된 실패에도 굴하지 않은 그는 심기일전해 다음 손님을 놀라게 했고 그 순간 ‘퍽’ 하는 소리와 함께 루넨코는 나자빠지고 말았다. 이 사건으로 루넨코는 기절까지 하는 웃픈 상황에 처했다고 전해진다. 손님을 놀라게 하려다 본인이 기절해버린 방 탈출 카페 직원의 황당한 사연은 ‘쇼킹받는 차트’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사건 설명이 끝나갈 때쯤 배성재가 “워”하고 랄랄을 놀라게 한다. 랄랄은 “아, 깜짝이야”라며 진심으로 놀라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황당한 사연부터 킹 받는 사건까지 다채로운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쇼킹받는 차트’는 2월 1일 수요일 저녁 8시 MBC에브리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쇼킹받는 차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수입 열대과일 101건 검사 결과 모두 적합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