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2' 김태우, 마지막까지 최종 빌런 ‘노윤구’답다!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2/01 [10: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김태우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2’로 다시 한번 진가를 증명했다.

 

tvN 월화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2’(연출 민연홍, 이예림/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 두프레임/이하 ‘미씽2’)에서 국내 최대 마약판매조직의 보스 ‘노윤구’ 역으로 극 후반 새로운 전개를 이끌어간 배우 김태우가 마지막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며 종영을 맞았다.

 

극중 마약 조직의 숨겨진 배후이자 과거 악의 축이었던 이동민(이윤재 분)에게 돈을 받고 김욱(고수 분)의 모친 김현미(강말금 분)를 살해한 사실은 물론, 돈이 되는 모든 나쁜 일들을 해왔던 노윤구는 그야말로 최종 빌런답게 극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리는 활약을 펼쳐왔다. 그런 가운데 어제(31일) 최종회에서도 그간의 악행에 대한 반성은 전혀 없이 호송버스에서 살인까지 저지른 후 탈출을 감행하는 모습으로 노윤구다운 엔딩을 장식하기도.

 

이번 작품에서 또 한번 새로운 캐릭터 변신을 꾀한 김태우는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디테일한 열연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여유로운 말투와 몸짓 이면에 살기가 느껴지는 눈빛, 목소리까지 인물에 완전히 몰입했던 그는 마지막 촬영 당시 캐릭터와 장면에 어울리는 본인 소유의 가죽 재킷까지 의상으로 준비하며 끝까지 노윤구 캐릭터를 완성시키는데 집중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태우는 “완성도 높고,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좋은 작품을 함께 하게 되어 행복했다. 개인적으로 최근 작품들에서 맡아왔던 의사, 검사, 왕 등의 역할과는 또 다른 신분을 연기해 재미있었다“며 종영 소감을 전하는 동시에 “’미씽2’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남기기도 했다.

 

[사진=tvN ‘미씽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충남 홍성에 화재안전산업 진흥시설 구축…총 140억원 투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