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축제현장
[태안군] ‘봄 맞이 설렘 가득’ … 충남 태안으로 봄꽃축제 떠나요!
-4~5월 코리아플라워파크·천리포수목원·청산수목원서 봄꽃 축제 한창-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4/17 [14: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코리아플라워파크 세계튤립꽃박람회 모습(2023. 4. 12.).     

 

[더데일리뉴스] ‘꽃과 바다의 도시’ 충남 태안이 봄을 맞아 들썩이고 있다. 코리아플라워파크, 천리포수목원, 청산수목원 등 태안군을 대표하는 주요 관광지에서는 이달부터 튤립과 목련, 홍가시 등을 주제로 한 봄꽃 행사가 펼쳐져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봄의 매력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태안의 봄 축제들을 소개한다.

 

◆코리아플라워파크 ‘2023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4월 12일~5월 7일)’

 

매년 태안의 봄을 활짝 여는 튤립의 물결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서해안 3대 낙조로 유명한 꽃지해변 인근 코리아플라워파크에서 열리는 세계튤립꽃박람회는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축제로 플라멩고, 람바다, 레드프라우드 등 전 세계 200여 종의 튤립 200만 송이를 감상할 수 있다.

 

대지에 펼쳐진 카펫 문양의 튤립정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성돼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하며, 나무와 하트 등 갖가지 조형물들이 곳곳에 있어 어디서나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다.

 

축제기간 중 휴무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태안군 안면읍 꽃지해안로 400에 위치해 있으며 축제장 바로 앞에 드넓게 펼쳐진 꽃지 해수욕장 및 꽃지해안공원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명소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한다.

 

입장료는 △성인 1만 4천 원 △만 65세 이상 1만 2천 원 △유아(36개월 이상) 및 청소년 1만 1천 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코리아플라워파크(0507-1497-5536)로 문의하면 된다.

 

◆천리포수목원 ‘제6회 목련축제(4월 5일~4월 30일)’

 

‘푸른 눈의 한국인’ 故 민병갈 원장이 1970년부터 정성을 쏟아 일궈낸 천리포수목원은 만리포 해수욕장 옆(태안군 소원면 천리포1길 187)에 위치한 우리나라 1세대 수목원으로 태안의 대표 관광지 중 한 곳으로 손꼽힌다. 바다와 인접해 내륙보다 목련이 천천히 펴 4월이면 수목원을 아름답게 물들인다.

 

이번 축제는 목련만 871분류군을 수집해 세계 최다 목련 식물종을 보유한 천리포수목원에서 ‘목련꽃 필(feel) 무렵’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평소 일반인에 공개되지 않는 목련원과 목련산, 에코힐링센터 세 곳이 축제기간에 한해 개방돼 관심을 모은다.

 

비공개지역에서는 사전 예약을 통해 △자율 탐방 형식의 ‘비밀의 정원 트레킹’ △프리미엄 가이드 ‘가드너와 함께 걷는 비밀의 정원’ 등 2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네이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민병갈기념관 1층 갤러리에서는 한국화 여성작가회 초대전 ‘Art in Bloom’도 만나볼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휴무일은 없으며 5월 21일까지는 토요일에 한해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입장료는 △성인 1만 2천원 △청소년 7천 원 △어린이(36개월 이상) 5천 원이며, 사전 예약 프로그램은 별도 요금이 추가된다. 자세한 사항은 천리포수목원(041-672-9982)으로 문의하면 된다.

 

◆청산수목원 ‘홍가시 나무 천국(4월 15일~5월 29일)’

 

태안군 남면에 위치한 청산수목원은 지난 2월 한국관광공사의 ‘잠재관광지’에 선정된 태안의 숨은 명소로, 3500여 종의 식물과 미로숲, 밀레정원, 메타세쿼이아길, 카페 등을 갖추고 있다.

 

팜파스와 핑크뮬리가 장관을 이뤄 이미 SNS에서 ‘인생샷’ 명소로 유명세를 얻고 있으며, 지난해 말에는 호주에서 알파카 10여 마리를 들여오는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기도 하다.

 

이번 ‘홍가시 나무 천국’ 축제에서는 단풍처럼 고운 붉은 빛을 띠는 홍가시나무를 만나볼 수 있으며 국내 최고 수령과 크기를 자랑한다. 아름다운 홍가시나무길과 숲이 조성돼 있으며 곳곳에 포토존이 있어 사진 찍기에도 좋다.

 

태안군 남면 연꽃길 70에 위치해 있으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입장요금은 △성인 1만 원 △청소년 7천 원 △유아(3~7세) 5천 원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청산수목원(041-675-0656)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태안군에는 이밖에도 △허브향이 가득한 ‘팜카밀레(남면 우운길 56-19)’ △서해안의 대표 공룡 박물관인 ‘안면도쥬라기박물관(남면 곰섬로 37-20)’ △안면송과 정원이 매력적인 ‘안면도자연휴양림(안면읍 안면대로 3195-6)’ △가족단위 교육 공간인 ‘고남패총박물관(고남면 안면대로 4270-6)’ 및 ‘태안동학농민혁명기념관(태안읍 성안1길 28-23)’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상춘객들을 맞이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목포시] 정부 기회발전특구 최종 선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