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라이프
건강*의료
일교차가 큰 가을에 찾아온 콧물과 재채기 ... 원인 타파 관리법을 찾아라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0/18 [10: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일교차가 큰 가을에 찾아온 콧물과 재채기 ... 원인 타파 관리법을 찾아라  ©



[더데일리뉴스] 쾌청하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완연한 가을이 왔다. 그러나 맑은 가을 날씨를 만끽하는 것도 잠시, 비염인들은 코가 간질간질해지며 비염이 심해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꽃가루와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봄에 더 많은 비염 환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하지만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가을에는 공기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코의 기능이 떨어지는데다 급격한 온도 변화에 우리 몸이 적응하지 못하면서 봄보다 비염 증상이 심해진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2년 비염 환자 수 통계에 따르면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의료기관을 내원한 환자는 봄철인 4~5월보다 9~10월에 더욱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콧 속 비강과 부비동이 감염되면서 생기는 비염은 콧속 점막이 붓고 점액이 많이 분비되어 감기처럼 호흡기 증상이 생긴다.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코막힘, 콧물, 재채기, 가려움 등의 다양한 증상들은 집중력을 저하시키고 전체적인 몸 상태를 악화시켜 감기를 동반하기도 한다. 비염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일 년 내내 코가 막히고 콧물이 차있게 되어 축농증을 비롯해 결막염, 중이염, 부비동염 등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이러한 비염의 증상을 완화시키려면 코로 들어오는 공기의 온도 차를 줄일 수 있는 주변 환경을 조성하고 원인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규칙적인 운동 및 적절한 수면시간과 함께 하루에 물을 1.5리터 이상 섭취하는 등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하며, 건조하지 않도록 집안의 습도를 일정하게 맞추고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등 개인위생 관리도 철저하게 해야 한다. 만약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다면 환경요법과 함께 원인이 되는 항원을 찾는 알레르기 검사 후 약물요법을 병행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콧속에서 하비갑개 부분이 비대해져 숨길을 좁아진 탓에 호흡까지 힘들어졌다면 콧물과 코막힘을 유발하는 원인을 파악한 후 기능코성형으로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또한 코 중앙에 위치한 비중격이 휘어져 코막힘, 부비동염, 축농증, 비염 등의 질병을 유발시키는 비중격만곡증의 경우에도 기능코성형을 통해 비중격과 코 라인을 함께 교정해줄 수 있다.

 

기능코성형은 비밸브가 좁아져 막힌 코와 점막이 비대해진 비후성 비염, 알레르기 비염 등 다양한 원인을 해결해 숨쉬기 편안한 코를 만들어 주면서도 코 라인까지 살려 심미적인 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는 시술이다. 뿐만 아니라 기능코성형은 정확한 진단 하에 이뤄지는 치료 목적의 수술로 실비 보험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비용적 측면에서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바노바기성형외과 박언주 원장은 “기능코성형은 코 질환 원인을 제거하는 기능적 문제와 코 라인을 함께 개선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라며 “코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풍부한 경험을 갖춘 병원에서 진행해야 근본적인 기능 개선은 물론 외적으로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김포시] 노후된 주거환경 개선의 마중물, 김포시 공동주택 지원사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