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노동
지방 이전했는데 구인이 걱정이라고요?…지금 신청하세요!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참여기업 모집…사업비 전년보다 12억 늘려
비수도권 지역 공장 증설·사업장 이전 등 기업 대상 맞춤형 인력 공급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2/23 [06: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을 공고하고 올해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퀵스타트 사업은 지방투자(비수도권 내 사업장 이전 및 신·증설)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장 완공에 맞춰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양성·공급하는 사업이다.

 

공장 등 사업장을 완공했으나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공장 가동이 지연되는 애로를 덜어주는 것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 ‘Quick Start Program’을 우리 실정에 맞게 적용한 것이다.

 

  ©



지난해 성일하이텍㈜ 등 4개 기업이 참여해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교육을 이수한 72명 중 69명이 채용됐고, 참여기업과 교육생 모두 사업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성일하이텍㈜ 관계자는 “공장 가동을 앞두고 인력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원하는 기업 맞춤형 교육을 통해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현장에 투입해 증설 공장의 조기 안정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을 통해 효과를 확인한 산업부는 올해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더 많은 기업이 혜택을 보도록 전체 사업비 규모를 지난해보다 24억 9000만 원을 늘려 37억 5000만 원으로 확대했다.

 

기업당 교육생 최소인원 조건도 10인에서 5인으로 낮춰 소규모 채용계획을 가진 기업도 다른 기업과 함께 참여할 수 있게 하는 등 시범사업 과정에서 발굴된 개선사항을 반영해 참여 요건을 완화했다.

 

참여기업에는 맞춤형 교육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고, 교육생은 3개월 교육기간에 275만 원의 교육훈련장려금을 지원받게 된다.

 

사업 관련 상세내용은 산업부 홈페이지(www.motie.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지원기관(시·도 산학융합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3월 25일(월)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과제관리시스템(www.k-pass.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는 퀵스타트 사업이 지방투자 촉진을 위한 인센티브 수단으로 안착하고, 지방투자 기업의 초기 인력난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사업을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문가 전담반(TF)을 구성하고 같은 날에 1차 회의를 개최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김포시] 노후된 주거환경 개선의 마중물, 김포시 공동주택 지원사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