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9.22 [11:04]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소비자경제
손흥민∙손나은도 선택한 ‘울트라부스트 19’ 신제품 출시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18 [11: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손흥민∙손나은도 선택한 ‘울트라부스트 19’ 신제품 출시  ©

[더데일리뉴스]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올해 초 완전히 새로워진 실루엣과 한층 강화된 기능성으로 패션과 러닝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킨 ‘울트라부스트19’의 새로운 컬러 버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울트라부스트19’ 러닝화는 올해 2월 아디다스의 디자이너와 제품 개발자들이 전 세계 수 천명의 러너들의 테스트를 거쳐 출시하여, 기존 제품들과는 확연히 다른 기능성과 디자인으로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기존 17개의 요소로 제작되던 ‘울트라부스트’에서 가장 중요한 4가지 기능에 초점을 맞춰 비교할 수 없는 기능성과 스타일을 자랑한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울트라부스트19’ 중 가장 주목을 끄는 제품은 총 2종으로, 먼저 여성용은 올 여름 유행인 네온 컬러의 코랄, 블루의 조합으로 한층 더 트렌디하고 시원하면서도 산뜻한 느낌을 선사한다.  반면 남성용은 다양한 패션 스타일에도 세련되게 매치할 수 있는 시크한 블랙 컬러로 출시된다.
 
이번 하반기에는 손세이셔널 손흥민 선수와 가수 손나은이 울트라부스트19를 신고 스포티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선보여 러닝화 뿐만 아니라 데일리 패션화로서의 다양한 스타일을 제안한다. 또한 이번 런칭에 맞춰 손흥민 선수의 TV광고와 손나은의 디지털 필름 화보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울트라부스트19’ 러닝화는 에너지 리턴과 뛰어난 탄력감의 ‘부스트’ 소재를 기존 ‘울트라부스트’ 러닝화 제품 대비 약 20%가량 추가해 한 층 더 뛰어난 반응성을 제공, 러닝 활동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더욱 쾌적한 활동성을 지원한다. 갑피에는 편안한 착용감을 위해 정교하게 짜인 니트 형식의 ‘프라임니트360’을 적용했으며 뒤축에는 발의 뒤꿈치를 안정적으로 잡아주어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제공하는 ‘3D 힐 프레임’을 적용했다. 이외에도 지면으로부터 앞으로 나아갈 때 안정적인 지지력을 제공하는 토션 스프링(Torsion Spring) 기술력 등 완벽한 러닝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력이 반영됐다.
 
새로운 컬러로 출시되는 ‘울트라부스트 19’ 러닝화 신제품은 오는 18일부터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를 비롯 명동, 롯데월드몰, 코엑스,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등 전국 주요 아디다스 매장과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21만9천원이다.

한편, 아디다스의 ‘부스트’는 2013년에 첫 선보인 이후 러닝을 중심으로 농구, 테니스, 골프, 등 여러 스포츠 분야의 선수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여왔다. 부스트(Boost) 기술이 적용된 제품은 2013년 출시 이후 약 2초에 한 켤레가 판매될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산시, 2019년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개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