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2.11 [18:04]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구리시,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 유족과 간담회
제도의 테두리에서 소홀해질 수 있는 독립유공자 유족 예우에 앞장서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11 [12: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11월 8일 구리시청 민원상담실에서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의 유족과 선생의 생가터 표지판 설치와 구리시 공설묘지에 선생의 가족 묘지 조성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김규식 선생은 구리시 사노동 출신으로 대한제국 말 부친을 따라 항일 의병 활동, 한일 합병 이후에는 만주에서 무장 투쟁을 벌이고 후손들의 교육을 위해 힘쓰다 1931년 공산주의자에게 암살당한 독립운동가이다. 1963년 건국 훈장 독립장에 추서되었다.

 

김규식 선생은 중국에 학교를 세워 독립군 인재 양성에 주력하던 중 공산당에 의해 피살된 직후 동포들이 화장 후 유해를 마의하(??河) 강가에 뿌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또한 중국에서 함께 활동하던 부인 주명래 여사와 그의 작은 아들 내외의 묘는 아직 우리나라에 송환되지 못하고 중국에 남아 있다.

 

이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손자인 김건배(77세) 님과 유족들은 그분들의 유해를 모셔오고 싶었으나 독립유공자 당사자의 유해 송환이 아니어서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유족들은 포기하지 않고 유해 송환을 위해 20여 년간 노력을 하였으나 절차와 방법이 막막해하고 있던 중에 구리시가 이 사실을 알게 되어 본격적으로 유해를 모셔올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유족들과 간담회를 갖게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유해 송환은 유족들이 진행하기로 하고, 구리시는 외교부(주선양 총영사관)와 긴밀하게 협조하여 유족들이 유해 송환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하였다. 또한 구리시 공설묘지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가족 묘역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구리시 구리시는 김규식 선생의 생가터에 대해서도 국가보훈처에 현충 시설 지정 요청을 해놓은 상태로 현충 시설로 지정된 후 생가터에 대한 표지판도 설치될 예정이다.

 

안승남 시장은 “독립운동가와 더불어 그 가족에 대해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민족 정기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나라로 가는 출발이라 생각한다.”며, “특히 우리시 출신의 독립운동가로 여러 가지 문제로 나라에서 지원을 받지 못한다면 시가 적극 지원하여 독립운동가 자손에 대해 예우를 다함이 지자체가 해야 할 당연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손자인 김건배(77세) 님은 “유가족들의 염원이었던 할머니와 가족들의 유해를 드디어 송환할 수 있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며, “명절이나 돌아가신 기일이 되면 인사드릴 곳이 없어 막연했는데, 구리시 공설묘지에 가족 묘역이 생기게 되면 맘놓고 찾아뵙고 인사드릴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지키는데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천시, 2020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합동설명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