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2.17 [16:07]
전국축제현장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전국축제현장
사계절 다이나믹한 축제를 즐기고 싶다면, 부산으로 오세요!
- '한국관광의 미래, 원더풀 부산', 전문가와 함께 부산 축제 매력도 향상 도모 -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20 [11: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부산시가 올해 열리는 각종 축제의 일정을 공개했다.

 

부산은매년 시, 민간, 구.군 축제를 포함하여 총 40여 개의 축제가 개최되는 축제의 도시다.

 

지난해 시가 주최한 주요축제는 역대 최대 관람객이 방문하였고, 축제 유료화를 통해 축제의 질적 향상, 관람객 서비스 강화 등 대체로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11월 개최된 「부산불꽃축제」는 전국 최초, 최대 규모의 불꽃 연출로 유료석이 지난해 대비 33% 확대에도 불구하고 전석(8천여 석)이 매진되었으며, 이 중 일본 수출규제에도 불구하고 전략적 마케팅을 통해 대만, 동남아시아 등 해외 관광객에게 1천 6백여 석을 판매하며 시장 다변화에 성공했다.

 

국내 최장수 록페스티벌인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캐미컬 브라더스, GOD 등 화려한 출연진을 바탕으로 언론으로부터 올해 가장 성공한 록 페스티벌로 인정받았다. 아울러 지난해 첫 유료화를 시도한 결과, 부산이 아닌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이 43%, 경남, 울산, 대구 지역이 13%를 차지하여 관광객 유치에 크게 이바지하였으며, 유료화 이후 6배가 넘어 협찬금을 확보하여 축제의 경쟁력이 크게 높아졌다.

 

특히, 부산시는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이끌기 위해 다양한 축제를 개최하였다. 음식을 매개로 한-아세안 시민 간 문화, 관광, 인적 교류의 장으로 이끈 「한-아세안 푸드스트리트」는 방문객 7만여 명을 기록하는 등 시민과 외래 방문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부산의 겨울 대표축제인 「시민트리축제」, 「해운대 빛축제」 구간을 확대하고 전포카페거리 일원에서도 52일간 「서면트리축제」를 개최하여 부산 전역을 빛으로 물들이며 겨울철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50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뿐만 아니다. 지난해 4월 개최된 「부산낙동강유채꽃축제」는 전국 도심 속 최대 규모의 유채꽃 단지로 9일간 총 42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였으며, 유채꽃밭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참여프로그램도 운영으로 크루즈관광객을 비롯하여 미국, 대만, 홍콩에서도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행사장에 방문하였다.

 

부산의 대표적인 여름 축제인 「부산바다축제」는 해운대.광안리.다대포.송도.송정 등 5개 해수욕장과 시내 중심지에서 동시에 진행되었으며, ‘나이트 풀 파티’, ‘나이트 레이스’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여름 휴가철 부산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볼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하였다.

 

그러나 부산시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축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현재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수요자가 원하는 매력적인 축제로 계속 사랑받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한다. 특히, 부산시 주최 주요 축제에 대한 객관적이고 냉철한 외부 평가가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이달 말 축제 및 이벤트 현장 전문가와 함께 하는 평가자문회의를 개최해 킬러콘텐츠 개발 등 매력도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문가 자문평가회의 등을 통해 축제 콘텐츠를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감동을 주는 축제를 선사하는 한편, 축제를 통해 부산이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 팽성읍 균형발전 위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