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8.15 [19:04]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안은진, 거침없는 돌직구 사랑 고백!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15 [10: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슬기로운 의사생활’ 안은진이 안방극장에 설렘을 선사했다.

 

어제(14일) 방송된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는 양석형(김대명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추민하(안은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민하는 자신의 힘듦을 알아주고 남몰래 챙겨주던 석형의 따듯함에 큰 위로를 받았던 터. 이날도 환자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격려의 말을 건네는 석형의 모습에 반한 민하는 섬세한 곰새끼(?)의 매력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예쁘게 꾸민 민하는 몰래 숨어 석형이 퇴근하기만을 기다렸다. 석형에게 근처 역까지 태워 달라고 부탁한 민하는 대답을 망설이는 석형에게 “감사하다”며 특유의 능청스러움을 발휘, 함께 있을 시간을 만들었다.

 

민하는 석형에게 자신의 진심을 드러냈다. 남사친과의 통화에 석형이 반응하자 “교수님 혹시 질투하시는 거 아니냐. 저 좋아하시나”며 돌직구를 날린 것. 이어, 황당해하는 석형에게 “전 좋아한다”며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 거침없는 직진 본능으로 설렘을 유발했다.

 

하지만 돌직구 고백 후 당황하는 석형의 모습에 “대답은 안 해도 된다. 대답 들으려고 한 말 아니다. 그냥 제 맘이 그렇다고 말한거다. 절대 티 안 낼 테니 그냥 제 마음만 알아 달라”며 덤덤하게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는 민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이처럼 솔직함으로 무장, 짝사랑에서도 직진 본능을 보여주는 추민하를 안은진은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맞춤옷을 입은 듯 외향적이고 열정 가득한 추민하의 성격을 매력적으로 소화, 시청자들을 매료 시킬 뿐만 아니라 섬세한 내면 연기로 감동과 웃음까지 선사하고 있다는 평.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 화면 캡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말에 외식 다섯번 하면 6번째는 1만원 돌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