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9.30 [06: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 영혼 마을 비밀키 쥔 ‘메시지 티저’ 공개! 반응 폭발적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14 [11: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메시지 티저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높인다. 홀연히 사라진 수많은 사람들의 종적이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드라마 ‘터치’, ‘미스 마:복수의 여신’ 등 다양한 장르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민연홍 감독과 ‘마녀의 연애’, ‘후아유’를 집필한 반기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여기에 고수, 허준호, 안소희, 하준, 서은수 등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이 의기투합해 2020년 올 여름 무더위를 날릴 완성도 높은 장르물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메시지 티저 영상(https://tv.naver.com/v/14760556)이 공개돼 예비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미스터리한 영혼 마을 속 비밀의 키를 제공하는 티저 영상은 단 15초의 짧은 시간만으로도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며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한다.

 

공개된 메시지 티저 영상은 횡단보도, 비 내리는 거리를 오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기묘한 분위기의 배경 음악 위로 홀연히 사라진 거리 위 사람들의 종적들이 담기며 극한의 긴장감을 터트린다. 여기에 ‘연 80,000명, 하루 220명. 이 많은 실종자들은 어디로 갔을까’라는 물음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동시에 ‘사라진 이들을 찾아서’라는 마지막 카피를 통해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그려낼 미스터리 추척 판타지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다.

 

무엇보다 메시지 티저 공개 후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티저 진짜 잘 뽑혔다. 캐릭터 없이도 몰입도 대박”, “고수, 허준호 연기 파티 각”, “이건 꼭 봐야 해”, “여름에 딱 맞는 추적 판타지일 듯”, “실종자라니. 소재부터 기대된다”, “벌써부터 너무 궁금함”, “짧은 데 임팩트 있다”, “고수부터 허준호, 안소희, 하준, 서은수까지 라인업 진짜 너무 좋아요”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8월 산업생산 ↓…소비는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