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1.30 [04:31]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뭉쳤다! ‘최강의 콤비 탄생’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21 [10: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최강 콤비의 출격을 알렸다.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제작 스튜디오앤뉴)이 권상우, 배성우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의 판을 뒤엎는 반전의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질 전망.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불합리한 현실에 시원한 카운터펀치를 날릴 변방의 두 ‘개천용’으로 변신할 권상우, 배성우의 만남은 그 자체로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권상우는 고졸 출신의 국선변호사 ‘박태용’ 역을 맡았다. 섬마을 장의사의 아들로 태어나 뒤늦게 변호사가 된 그는 든든한 ‘빽’도 그럴싸한 ‘스펙’도 없지만,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을 무기로 사람에 대한 공감 능력만큼은 충만한 인물이다.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는 온갖 잡범들을 변론하면서 ‘국선 재벌’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박태용은 한 사건으로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를 끌어내며 변화를 맞는다.

 

권상우는 허세도, 야망도 있지만 뜨거운 가슴까지 지녔기에 힘겨운 싸움을 시작하는 박태용으로 분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영화 ‘히트맨’과 ‘탐정’ 시리즈, 드라마 ‘추리의 여왕’ 등 인간미 넘치는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로 진가를 발휘했던 권상우. 맞춤옷을 제대로 입은 그는 또 다른 ‘인생캐(인생캐릭터)’ 탄생을 기대케 한다. 권상우는 “국선변호사 박태용이라는 의미 깊은 역할로 인사드리게 돼 영광”이라며 “훌륭한 스태프들과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드라마, 영화, 연극 무대까지 종횡무진하며 독보적 존재감을 각인시킨 배성우는 투박하지만 사람 냄새 나는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대학 졸업 후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하다가 ‘글발’ 하나로 기자가 된 박삼수. 승승장구하던 꽃길을 버리고 남들이 보지 못하는 이야기를 찾아 나섰던 그가 어쩌다 박태용에게 낚이며 가본 적 없는 험난한 길로 들어선다. 배성우는 거친 언행과 달리 눈물 많고 정 넘치는 박삼수로 분해 공감을 자극한다.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는 물론, 평범한 얼굴부터 소름 끼치는 악역까지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구축한 배성우가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지 기다려진다. 배성우는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해 기대되고 설렌다. 같이 호흡하며 좋은 작품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사법 역사를 새로 쓴 ‘역대급 콤비’로 뭉친 권상우, 배성우의 시너지는 유쾌하고 화끈한 ‘버디물’의 탄생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도 하소연조차 할 곳 없는 사회적 약자에게 귀를 기울이고, 견고한 사법 시스템의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싸움은 진한 공감과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짜릿한 기적을 만들어낼 변방의 ‘개천용’ 박태용, 박삼수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2020년 하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수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 출범…글로벌 기술강국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