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2.04 [11:32]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 허준호, 첫 스틸 공개! 존재만으로 ‘압도적’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22 [10: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 허준호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범죄 현장을 맴도는 그의 미스터리한 눈빛이 보는 이들을 단숨에 압도한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허준호는 영혼 마을인 두온마을 미스터리의 중심 ‘장판석’ 역을 맡았다.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두온마을에서 유일하게 산 자인 그는 마을과 바깥 세상을 잇는 연결고리 역할인 동시에 마을 주민들에 얽힌 비밀을 찾는 미스터리한 캐릭터다. 매 작품마다 명불허전의 연기를 선보인 그가 ‘장판석’ 캐릭터를 통해 또 어떤 임팩트 있는 열연을 보여줄지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속에는 존재만으로도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하는 허준호의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허준호는 범죄 현장마다 모습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수십 명의 경찰이 깔린 떠들썩한 살인 사건 현장부터 으슥한 창고, 깊숙한 숲 속에 이르기까지 곳곳에서 그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욱이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듯한 허준호의 날카로운 눈빛이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한다. 이에 과연 허준호가 어떤 이유로 이곳에 오게 된 것인지, 그가 가진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제작진 측은 “허준호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화면을 집어 삼킨다. 이미 탄탄한 연기 내공과 아우라를 지닌 배우인 것을 알고 있었지만, 실제 촬영장에서 이를 직접 눈으로 보니 더욱 놀랍다. 매번 그의 연기에 감탄하고 있다”면서 “장판석 캐릭터를 통해 또 한번 연기 내공을 폭발시킬 허준호의 명품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도권 공공 유휴부지 10곳 활용할 택배사업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