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9.29 [20: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 허준호, "난 고수의 팬! 고수 때문에 첫 방 기대돼" 케미폭발 인터뷰!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8/07 [10: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미씽: 그들이 있었다’ 허준호가 전작과는 차별화된 캐릭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오는 8월 29일(토) 첫 방송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허준호는 영혼 마을인 두온마을의 미스터리 중심 ‘장판석’ 역을 맡았다.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허준호가 선보일 명불허전 연기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 가운데 허준호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사실 선택을 하기 어려운 작품이었다”면서, “감독님과 작가님의 정성스러운 말씀이 제 마음을 움직였고, 소속사 대표님의 의견 역시 나를 이끌어 줬다. 따뜻한 작품이 제가 이 작품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시에 허준호는 그가 지금까지 보여준 캐릭터와는 차별화된 연기를 예고해 기대를 자아냈다. 앞서 허준호는 드라마 ‘킹덤’ 안현대감, ‘지정생존자’ 한주승, 영화 ‘결백’ 추시장 등 강렬한 연기를 주로 선보여 왔다. 이에 그는 “앞선 작품들의 인물들은 굳이 따지자면 ‘공무원’이었다. 하지만 ‘미씽’의 장판석은 개인 사업을 하는, 주변에 있을 법한 우리의 아버지이자 남편 같은 인물이다”고 말했다. 나아가 “차별을 두자면 앞서 연기한 다른 캐릭터보다는 조금 더 따뜻한 마음을 지녔고, 곁에 다가갈 수 있는 사람이다”며 장판석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미씽: 그들이 있었다’만이 가진 특별한 키 포인트로 ‘온기를 지닌 영혼들’을 꼽아 호기심을 자극했다. 허준호는 “흔히 말하는 ‘귀신’이다. 두온마을은 영혼들과 같이 살아가는 곳이다. 이곳의 영혼들은 다들 온기를 지닌 인물들이다”라고 전하며 “그래서 장판석은 그들을 보고 농담도 하고 그들에게 하소연도, 넋두리도 한다”고 말해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보다 더 인간적이고 휴머니즘 장르가 포함된 작품임을 강조했다.

 

무엇보다 허준호는 ‘영혼 콤비’로 활약을 예고한 고수에 대해 극찬을 연이었다. 허준호는 “고수 배우의 팬이다. 잘생겨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고수는 그동안 진지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던 것 같은데 이번 작품에서는 일단 말투부터 다르게 표현하려 애쓰고 있다. 고수의 변신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하며 “제가 뭐든 할 수 있도록 호흡도 잘 이끌어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남자 배우들은 40대에 폭발하는 일취월장의 연기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나 또한 고수의 연기를 보기 위해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후배 고수 사랑을 드러내 이들이 보여줄 케미에 기대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허준호는 “시청자 여러분, 힘든 시기 보내고 계실 텐데 저희 '미씽' 제작진 모두가 여러분들의 주말 저녁 시간에 잠시라도 재미있는 드라마가 되기를 또 편안하게 보시게끔 최선을 다해 만들겠습니다. 건강 항상 조심하시고 저희 '미씽'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첫 방송 시청을 독려하며 끝 인사를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29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8월 산업생산 ↓…소비는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