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0.20 [08:05]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18 어게인' 김하늘, '남편친구아들' 이도현에게 두근거림을 느꼈다! 3화 예고 영상 '화제'!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28 [11: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JTBC ‘18 어게인’ 김하늘이 ‘남편친구아들’ 이도현에게 두근거림을 느끼는 3화 예고 영상이 공개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첫 주부터 웃음과 공감, 맴찢, 설렘을 오가는 스토리로 단 2회만에 인생 드라마라는 호평을 이끌고 있는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는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오늘(28일) 밤 9시 30분 3화 방송을 앞둔 가운데, 3화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15910167)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홍대영(윤상현/이도현 분)은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과의 이혼을 앞두고 18세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갔다. 이에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게 된 대영. 그러나 말미 과거 대영과 현재 우영의 모습을 겹쳐본 다정에게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놓인 우영(대영)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내며, 3화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예고 영상 속 이도현은 김하늘을 향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이도현은 JBC 아나운서에 합격해 환하게 미소 짓는 김하늘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한동안 웃는 모습 못 봤는데 오랜만에 보니까 예쁘네”라고 말해 설렘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이도현은 무심한 듯 정다정을 챙기는 츤데레 매력으로 관심을 높인다. 리포팅을 하다 물벼락을 맞고 젖은 채 돌아온 김하늘. 이때 버스정류장에 마중을 나가 있던 이도현은 “아니 어떻게 사람을 이대로 보내? 속상하게 진짜”라며 지체없이 자신의 겉옷을 벗어주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심장 두근거림을 더욱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그런 이도현을 바라보며 동공지진을 일으킨 김하늘의 모습이 포착된 바. 김하늘과 ‘남편친구아들’ 이도현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두 사람이 뿜어낼 설렘 케미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예고 영상 속에는 아나운서 시험에 1등으로 합격했지만 기혼녀라는 이유로 인정받지 못하는 김하늘의 험난한 아나운서 도전기와, 려운(홍시우 분)을 괴롭히는 황인엽(구자성 분)에게 “한판 붙자”며 대결을 신청하는 이도현의 모습 등이 예고돼 오늘 밤 방송될 ‘18 어게인’ 3화에 흥미가 더욱 고조된다.

 

한편, 초공감 휴먼 판타지 JTBC ‘18 어게인’은 오늘(28일) 밤 9시 30분에 3화가 방송된다.

 

<사진> JTBC ‘18 어게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산시, 카카오 데이터센터 내년 6월 착공…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