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2.04 [15:03]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김세정, 삼겹살 먹방 투샷! 선후배 극한 케미 예고!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6 [12: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OCN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와 김세정의 삼겹살 먹방 투샷이 포착됐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감독 유선동/작가 여지나/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네오엔터테인먼트) 측이 26일(월) 해맑은 조병규(소문 역)와 진지한 김세정(도하나 역)의 극과 극 온도차가 담긴 투샷을 공개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로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악한 영혼들과 이에 맞서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각기 다른 능력을 가진 카운터들의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조병규는 ‘경이로운 소문’에서 전무후무 카운터 특채생 ‘소문’ 역을, 김세정은 악귀 감지율 100%를 자랑하는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을 맡았다. 심장을 뻥 뚫리게 하는 통쾌한 악귀 사냥에서 강력한 액션 에너지를 발산할 두 사람의 연기 변신이 기대지수를 높인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조병규와 김세정의 극과 극 상반된 먹방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조병규와 김세정이 훈련 도중 삼겹살로 허기를 달래는 모습으로 두 사람의 해맑음과 진지함이 교차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병규는 군기가 잡힌 채 최적의 먹방을 위한 삼겹살 굽기에 집중하고 있는 반면 김세정은 먹는데 몰두하고 있는 등 확연히 다른 선후배 온도차가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김세정이 젓가락질을 멈추고 황당해하는 미묘한 기류를 만들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세정은 극 중에서 타인과 거리를 두는 것은 물론 스킨십까지 극도로 꺼리는 인물. 그런 김세정을 멈칫하게 만든 조병규의 킬링 멘트는 무엇일지, 나아가 김세정이 세상 해맑은 후배 조병규를 만나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삼겹살 하나만으로도 티격태격하는 카운터 선후배의 극한 케미가 ‘경이로운 소문’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이와 함께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제대로 홀릴 판타스틱 카운터 2인의 유쾌한 활약과 사이다 액션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은 “조병규와 김세정은 1996년생 동갑내기로 첫 촬영부터 금세 화기애애한 찐친모드로 몰입,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여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며 “두 청춘 배우의 에너지가 빵빵 터지는 현장에서 어떤 스토리가 탄생할지, 두 사람이 열정과 의지를 불사르고 있는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2020년 11월 첫 방송된다.

 

스틸 제공-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도권 공공 유휴부지 10곳 활용할 택배사업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