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2.26 [16:36]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코로나19 때문에… 직장인 10명 중 4명 실직 압박 느낀다”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10 [10: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코로나19 때문에… 직장인 10명 중 4명 실직 압박 느낀다”     ©


[더데일리뉴스]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상용 근로자 수는 늘긴 했지만 소폭에 그쳤다. 코로나19 충격이 임시ㆍ일용직, 자영업자를 거쳐 이제 정규 일자리로까지 본격적으로 번지기 시작했다. 실제 퇴직이나 무급휴직 압박을 느끼는 직장인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결과 실제로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는 직장인은 35.5%였다.

 

‘무급휴직&희망퇴직’ 실시여부에 대해서는 전체 직장인의 21.8%가 현재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무급휴직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10명 중 1명(13.1%)은 실제로 ‘희망퇴직’의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하지만, 직장인들의 63.7%는 희망퇴직을 원치 않았다. ‘경제적으로 당장 부담이 돼서’(51%, 복수응답), ‘코로나19로 재취업이 어려워서’(46.9%)의 이유가 가장 컸고, 이어 ‘스스로의 의지로 퇴사하는게 아니라서’(25.9%),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것 같지 않아서’(24.8%), ‘회사에 오랫동안 근무하고 싶어서’(21.4%)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희망퇴직을 신청할 의사가 있는 직장인(407명)들은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것 같아서’(37.3%, 복수응답)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이미 퇴사 의향이 있어서’(36.1%), ‘실업급여를 신청할 수 있어서’(31%), ‘제2의 인생을 살기 위해’(31%), ‘위로금을 받을 수 있어서’(23.3%)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10명 중 3명(28%)은 최근에 코로나19로 인해 사내에서 퇴사하거나 휴직을 하는 인원이 늘어났다고 답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9월 기준 실업자 수가 100만명이 넘어가면서 업계에서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고용난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보고 있어 ‘장기전’에 대비해야 할 때”라며 “안정적인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시스템반도체 금융 지원 강화…6500억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