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10.19 [16:12]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로스쿨' 의 덕몰이 유발 케미 분석! #양솔에이 #준솔에이 #준솔비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5/24 [13: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이 3주 연속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특색 있는 인물 간의 관계는 시청자들의 흥미를 배로 끌어올리고 있다. 적당한 거리감으로 묘한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케미에 “청춘물 한 편 뚝딱 완성하는 케미다”, “이야기 밖의 또 다른 서사를 착즙하게 만든다”는 등 열띤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것. 이에 색다른 꿀잼 포인트로 자리잡은 인물들의 ‘착즙’ 케미를 분석해봤다.

 

#양솔에이 (양종훈&강솔A)

 

공포의 ‘양크라테스’ 양종훈(김명민) 교수의 매운맛 채찍질에 200% 회복력을 자랑하며 날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강솔A(류혜영).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에게 맞서다 폭행죄로 조사를 받게 됐지만, 검사 양종훈은 지검장이 강요하는 소년 교도소 대신 소년원 처분을 내려 억울한 형을 받지 않도록 막아준 적이 있다. 이는 그녀에게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공정한 법이란 무엇인지 일깨워주는 계기가 됐다. 가끔 양종훈이 던지는 팩트 폭격에 상처를 받다가도, 그가 지나가듯 흘리는 조언을 찰떡같이 캐치, 다시 일어서기를 반복하는 그녀의 오뚝이 같은 성장기가 뜨거운 응원을 부르는 이유다. 그런 강솔A의 남다른 발전을 기특하다는 듯 바라보는 양종훈의 시선 역시 두 사람의 케미를 증폭시킨다.

 

#준솔에이 (한준휘&강솔A)

 

한준휘(김범)는 사시 2차 합격 수석 입학생 실력으로 로스쿨에서 고군분투하는 강솔A의 곁을 지켰다. 특히 여러 사건 사고들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불쑥불쑥 그녀를 보호해, 예측도 못했던 ‘심쿵 모먼트’를 유발하기도 했다. 자취를 감춘 미스터리한 쌍둥이 언니 ‘강단’을 수소문하기 위해 강솔A에게 접근하는 아동 성폭행범 이만호(조재룡)를 경계하는가 하면, 동기와 의뢰인을 위해 발 벗고 나서는 그녀를 알게 모르게 도운 것. 강솔A도 그의 곁에만 서면 왠지 모르게 더욱 ‘잔망 美’를 폭발시킨다. 이렇게 이들의 에피소드는 마치 우정과 사랑을 줄타기 하는 듯한 관계로 청춘 캠퍼스물 감성을 더하고 있다.

 

#준솔비 (한준휘&강솔B)

 

남들에게 쉽게 마음 붙인 적 없던 차가운 ‘로시오패스’ 강솔B(이수경)는 유독 한준휘 앞에만 서면 마음이 약해지는 등 의외의 짝사랑 서사를 그려왔다. 동기들을 빠짐없이 챙기는 그의 친절한 배려에 제대로 스며든 것. 게다가 한준휘가 얽힌 사건에 주저없이 나서, 특별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던 바. 치밀한 근거를 앞세워 논문 표절을 부정하는 그녀에게 줄곧 ‘믿는다’는 신호를 보내는 한준휘의 응원에 혹시 그녀가 ‘반성의 길’로 향하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기대하게 만든다.

 

‘로스쿨'은 매주 수, 목 밤 9시 JT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구감소지역’ 89곳 지정…행정·재정 집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3길 51 3층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