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10.20 [17:5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서인국, 애틋 빗속 키스로 진심 확인! 치명 설렘 전파!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5/26 [10: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박보영과 서인국이 애틋한 빗속 키스로 서로의 진심을 확인해 치명적인 설렘을 전파했다.하지만 이내 서인국이 돌연 사라져버리는 엔딩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25일(화)방송된tvN월화드라마‘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스튜디오드래곤) 6화는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4.1%,최고4.8%,전국 가구 기준 평균3.3%,최고3.9%를 기록했다.tvN타깃인 남녀2049시청률은 수도권 평균2.6%,최고3.1%,전국 평균2.2%,최고2.5%를 기록,수도권과 전국 모두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멸망’ 6화에서는 서로를 향한 마음을 터트린 인간 동경(박보영 분)과 초월적 존재 멸망(서인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멸망은 동경이 사랑하는 사람 대신 자신이 죽어 소멸할 수 있도록“날 사랑하는 최초의 인간이 돼”라고 말했다.하지만 동경은“네가 좋은 놈인 거 정말 다 알겠거든.그래서 나는 널 죽이고도 행복하게 살 자신이 없어”라며 멸망의 제안을 거절했다.이때 멸망은 예상치 못한 동경의 답변에 웃어 보여 속내를 궁금케 했다.

 

이후 동경은 멸망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하지만 동경은“(날)사랑해.대신 죽어 줄게”라고 말하는 멸망을 향해 흔들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더욱이 동경은“너만 봐.진짜 내 모습은.나를 알아보고 나를 부르고 이름 붙이고 그러는 거 네가 처음이야”라며 자신을 특별하다고 말해주는 멸망에게 일렁이는 마음을 어찌할 바 모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주익(이수혁 분)과 현규(강태오 분),지나(신도현 분)의 사이에도 거센 물결이 일었다.지나는 이름도 모른 채 첫 키스를 했던 남자 주익과 로맨스 소설 순위 톱텐을 목표로1대1계약을 맺고,작업실에서 단 둘이 마주하게 됐다.이윽고 지나의 속눈썹을 떼어주는 주익과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 지나의 투샷이 담겨 심장 떨리는 긴장감을 자아냈다.한편,후회로 얼룩진 첫사랑의 추억을 간직한 현규와 지나의 재회도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특히 재회 이후 서로를 떠올리며 힘겨워하는 두 사람의 면면이 담겨 앞으로의 관계 변화를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멸망은 또 한 번 자신만의 방법으로 동경을 위로하며 그의 마음에 침투했다.동경은 지친 퇴근길 내리는 빗줄기를 보며“뭔 놈의 인생이 맨날 비고,비가 와도 우산 하나 없고”라며 한숨 쉬었다.이를 들은 멸망은 동경의 손을 잡은 채로 빗속을 뛰더니, “비 별거 아니지?너만 우산 없어도 별거 아니야.그냥 맞으면 돼 맞고 뛰어오면 금방 집이야”라고 그를 위로해 관심을 높였다.

 

이윽고 서로를 향한 감정을 터트린 동경과 멸망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로 하여금 숨을 멈추고 지켜보게 했다.동경은‘내가 아니라‘네’가 날 사랑하게 해줘.되도록 미치게’라고 소원을 빌라고 했던 주익의 말이 떠올랐고, “네가 날 사랑했으면 좋겠어.그것도 소원으로 빌 수 있어?”라고 물었다.이에 멸망은“아니”라고 답했지만,이내 깊어진 눈빛으로 동경의 얼굴을 소중히 감싸고 입을 맞춰 가슴을 찌릿하게 했다.무엇보다 서로를 안은 채 애틋한 키스로 진심을 확인하는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생각지 못한 엔딩이 그려져 충격을 선사했다.멸망이 동경과의 입맞춤 후 돌연 사라져버린 것.특히 자신이 만든 멸망을 리셋 하려는 듯한 소녀신(정지소 분)의 내레이션과 함께 빗속에 홀로 우두커니 서 혼란에 빠진 동경의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처럼‘멸망’은 회를 거듭할수록 서로를 향해 깊어져 가는 동경,멸망의 로맨스와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다.이에 방송 이후 각종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리셋이라니 소름 돋았다”, “오늘 전개는 진심 상상도 못했다.제대로 휘몰아침.다음주는 더 대박일 듯”, “지구 최고의 키스신이었다.심장이 미친듯이 뛴다”, “박보영-서인국 눈빛,표정 연기에 제대로 치였다”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월화드라마‘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매주 월,화 밤9시에 방송된다.

 

<사진>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방송 화면 캡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구감소지역’ 89곳 지정…행정·재정 집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3길 51 3층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