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10.19 [16:12]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두 번째 남편’ 오승아, 본격 악녀 행보 시작! 엄현경 향한 복수심 활활 ‘흥미진진’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8/26 [10: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MBC ‘두 번째 남편’오승아가 엄현경을 향한 복수심을 불태우며 본격적인 악녀 행보를 시작했다.특히 엄현경과 오승아의 대립이 본격화될 것이 예고돼 향후 전개에 대한 흥미를 높였다.

 

전날(25일)방송된MBC일일드라마‘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제작MBC C&I,팬 엔터테인먼트) 12회에는 봉선화(엄현경 분)에게 복수하려는 윤재경(오승아 분)의 폭주가 담겼다.여기에 봉선화와 윤재민(차서원 분)이 흥미로운 앙숙 관계를 이어가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이날 봉선화와 윤재민은 한옥 베이커리에서 재회했다.봉선화는 윤재민에게 꽃값을 돌려받지만 이내 윤재민의 시계를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했고,윤재민은 봉선화가 일부러 시계를 팔고 모른 척 한다고 오해했다.이후 정복순(김희정 분)이 두 사람의 오해를 풀어주려 했지만 여전히 대립각을 세워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기대하게 했다.

 

한편 윤재경은 봉선화에게 당한 수모를 되갚기 위해 프러포즈 이벤트를 강행했다.특히 봉선화가 이벤트 컨셉 상의를 위해 연락하자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평생 잊지 못할 프러포즈가 될 거예요”라고 연기했고,봉선화가 꼭 참석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하며 긴장감을 높였다.또한 프러포즈 이벤트를 보고 배신감에 휩싸일 봉선화의 모습을 상상하며 교활한 미소를 지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윤재경의 분노가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새벽이가 아프다는 소식을 들은 양말자(최지연 분)가 봉선화를 찾아가“또 한번 이런 일이 벌어지면 새벽이를 데려가겠다”며 어깃장을 놨고,이에 격분한 봉선화가 문상혁(한기웅 분)을 찾아간 모습을 윤재경이 목격하며 둘 사이를 오해한 것.여기에 방송 말미 윤재경의 속셈도 모른 채 봉선화가 프러포즈 이벤트 준비에 한창인 모습이 담겨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은 특히 윤재경이 악녀 본색을 드러내며 극을 한층 쫄깃하게 만들었다.윤재민에게 봉선화가 문상혁의 스토커라고 거짓말하는가 하면,윤재민을 도와 회사를 운영하라는 윤대국(정성모 분)에게“아버지는 끝까지 오빠 밖에 몰라.내가 왜 그래야 하는데”라며 분노를 터트려 향후 봉선화,윤재민,윤재경 사이에 또 어떤 파란이 일어날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이처럼‘두 번째 남편’ 12회는 윤재경의 폭주를 시작으로 봉선화와 윤재경의 갈등이 두드러질 것이 예고돼 흥미를 고조시켰다.그런 가운데 오늘(26일)저녁 방송될‘두 번째 남편’ 13회 예고에서는 봉선화와 윤재민이 싸움 끝에 결국 경찰서에 가게 되는가 하면,문상혁이 봉선화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모습이 담겨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25일)방송된‘두 번째 남편’은 분당 최고시청률이5.9%까지 치솟은 가운데 수도권 가구 시청률4.5%를 기록했다.

 

MBC일일드라마‘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평일 저녁7시5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두 번째 남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구감소지역’ 89곳 지정…행정·재정 집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3길 51 3층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