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의 취중 토크! ‘애틋’ 눈맞춤 진심 닿을까?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1/10 [10: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는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이단,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측은 11회 방송을 앞둔 10일, 둘만의 술자리에서 취중 대화를 나누는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의 애틋한 눈맞춤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는 국연수가 최웅을 향한 짝사랑으로 가슴앓이를 했다. 입맞춤 이후 최웅의 친구 제안에 그러자고 했지만 이미 시작된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최웅과 엔제이(노정의 분)의 데이트 소식에, 아무렇지 않게 친구로 대하는 태도에, 비로소 자신이 단 한 번도 그를 잊은 적 없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국연수의 눈물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들의 엇갈린 마음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최웅과 국연수는 또 한 번 술잔을 앞에 두고 마주한다. 한층 가라앉은 분위기와 서로를 바라보는 깊고 애틋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연인에서 타인으로, 그리고 다시 친구로 돌아온 두 사람. 과연 급변한 관계 속 카메라도 없는 ‘오프 더 레코드’로 나눈 이들의 대화는 무엇일지, 닿을 듯 말 듯 빙빙 맴도는 두 사람의 진심이 서로에게 전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최웅과 엔제이의 스캔들로 국연수가 복잡 미묘한 감정에 휩싸인다. 여기에 다큐멘터리 촬영 막바지에 다다른 최웅, 국연수, 김지웅(김성철 분) 사이에도 전과 달리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른다. ‘그 해 우리는’ 제작진은 “최웅, 국연수의 역주행 로맨스가 정체 구간에 접어들었다. 어긋난 타이밍 속 더욱 깊어진 오해와 후회, 이로 인해 뒤엉킨 관계의 끈이 풀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11회는 오늘(1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최신 제조 트렌드 한자리에…‘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 개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