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생계형 밀주꾼 이혜리, 군졸 변신해 술 수레 끄는 모습 포착!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1/10 [10: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가 운명을 바꾸기 위해 스케일이 다른 밀주 공급을 시작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 극본 김아록 / 제작 (유)꽃피면달생각하고문화산업전문회사 (주)몬스터유니온 (주)피플스토리컴퍼니)는 측은 10일 기린각에 밀주 공급을 시작한 생계형 밀주꾼 강로서(이혜리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5-6부에서 로서는 기린각 기녀 운심(박아인 분)과 밀주 거래를 맺었다. 운심은 로서에게 “아씨 손으로 아씨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를 주겠다며, 기린각에 술을 대라는 제안을 했던 터.

 

이후 로서는 광주 밀주계 큰손 대모(정영주 분)과 함께 술을 만들어 보기로 협의하며,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더욱 더 깊게 밀주의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됐다.

 

앞으로 펼쳐질 밀주꾼 로서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로서가 군졸로 변신해 밀주를 나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력한 금주령이 내려져 완장을 찬 금란청 모군들이 방망이를 들고 금주 단속을 벌이는 상황, 로서는 운심의 제안에 따라 이전과는 스케일이 다른 밀주를 공급하기 위해 군졸로 변신했다.  

 

또한 군관이 군졸 로서의 수레를 살피는 모습을 대모와 그의 아들 막산(박성현 분)이 잔뜩 긴장해 바라보고 있다. 특히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로서가 무언가 잘못된 듯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어, 스케일이 다른 밀주 공급이 성공할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제작진은 “이번주 방송될 7-8회에서는 이전 회차보다 더 스케일이 커진 밀주의 세계가 드러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로서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온라인 방송 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한 기대작으로, 6회는 오늘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꽃피면달생각하고문화산업전문회사, 몬스터유니온, 피플스토리컴퍼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 신안 증도에 15ha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