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한바다 VS 태산 제대로 붙었다! 자존심 건 빅매치 예고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7/20 [11:1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한바다와 태산이 제대로 붙는다.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측은 20일, 우영우(박은빈 분)를 필두로 정명석(강기영 분), 최수연(하윤경 분), 권민우(주종혁 분)가 태산의 ‘왕’ 태수미(진경 분)와 정면으로 맞붙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바다와 태산의 자존심을 건 빅매치가 흥미를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태수미의 본격 등판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법정의 분위기를 압도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여유 넘치는 모습은 1위 로펌의 ‘왕’다운 위엄을 보여준다. 태수미의 존재감에 한바다 신입 변호사 3인방 우영우, 최수연, 권민우는 긴장 태세를 보이며 술렁인다. 특히 태수미를 바라보는 우영우의 눈빛에 호기심이 가득하다. 또 다른 사진 속 태수미의 변론에 당당히 맞서는 우영우의 모습도 포착됐다. 차분하게 법정을 이끄는 베테랑 정명석의 아우라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거대 로펌 대표 변호사이자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태수미가 직접 등판한 이유는 무엇일까. 우영우가 이번에도 기발한 해법으로 태산이라는 거대한 산을 뛰어넘을지 궁금해진다.

 

오늘(20일) 방송되는 7회에서 한바다는 ‘소덕동 도로 구역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맡는다. 소덕동 주민들의 진심 어린 호소에 승소 가능성이 낮은 사건을 맡게 된 한바다. 소박하고 정겨운 시골 마을을 지키기 위한 한바다의 고군분투가 다이나믹하게 펼쳐진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진은 “태산의 전략에 진정성과 인간미로 맞서는 한바다의 전략이 성공할 수 있을지, 또 우영우는 태산의 ‘왕’ 태수미에게 기막힌 한 방을 선사할 수 있을지 소덕동 이야기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7회는 오늘 20일(수) 밤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사진제공 =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정부, 경북 4개 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특별점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