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축제현장
[성주군] 『2022 성주생명문화축제』 뜨거운 여름 시원한 축제로 돌아왔다.
― ‘생명이 살아있다! 무지개빛 성주’ 7가지 테마로 다채롭게 구성
― 8. 5.(금) ~ 8. 14.(일), 성밖숲·역사테마공원·메티버스 공간에서 열려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7/20 [15: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2022 성주생명문화축제가 생명의 기운이 충만한 뜨거운 여름 시원한축제로 돌아왔다. 오는 8월 5일부터 14일까지 열흘간 성밖숲과역사테마공원 등 성주군 일원에서 개최되며, ‘생명이 살아있다! 무지개빛성주’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7가지 무지개색을 테마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성주생명문화축제는 생명의 고장 성주의 ‘생(生)·활(活)·사(死)’문화콘텐츠를 바탕으로 3일간 성밖숲에서 집중적으로 개최되며,와숲행사와 썸머바캉스를 연계하고 여름과 어울리는 콘텐츠를마련하여 힐링과 활력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8월 5일 생명 존중의 정신이 깃든 세종대왕자태실에서 열리는 생명 선포식을 시작으로 저녁 8시 성밖숲 특설무대에서 개최되는 개막식과 축하공연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연다. ‘비상! 성주 희망의날개를 펴다’ 퍼포먼스와 ‘생을 노래하다’ 뮤지컬 갈라, 장윤정,정동원, 진성 등 초대가수의 공연이 생동감 있게 꾸며질 예정이다.성밖숲 특설무대에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 경상북도 드림 페스티벌, 대구MBC 태교음악회 등 주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여름 대표축제인 만큼 여름을 맘껏 즐길 수 있는 무더위 극복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물놀이 체험 흠뻑 워터 빌리지와 썸머바캉스, 호러 미로체험 등을 통해 여름에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원한 태실 이글루에서 세계장태문화를 전시하고 양아록애니메이션과 태실·태봉안 관련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여 생명문화축제의 의미를 찾아보는 기회도 제공된다.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군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준비된 별뫼 줄다리기 거리 퍼레이드와 풍물공연도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을 생각하는 에코그린 생태쉼터와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인생샷 ‘성주순례’존을 비롯한 다양한 포토존, 홀로그램 미디어 아트전시, 야간경관 조성을 통해 일상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휴식처도제공한다.

 

주민참여 프로그램이 다양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주민이 직접참여하는 큐브 타일 벽화 전시, 주민참여 예술공연과 별마을 상점, 플리마켓 in 성주, 성주 생활문화 체험장 등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또한 성주 랜드마크 기반 실감형 콘텐츠로 메타버스 생명문화축제도돌아왔다. 지난 5월 성주참외페스티벌에서 처음 선보였던 메타버스축제가 더욱 풍성하게 바뀌었다. 세종대왕자태실, 성산동고분군 등 성주를 대표하는 6곳의 관광지를 배경으로 메타시티 성주만의 고유문화유산을 즐기는 온라인 게임, 퀴즈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체험할 수 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올해 경상북도 우수축제로 지정된 『2022 성주생명문화축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성주만의 특색 있는 축제로 선진 관광도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생명문화라는 국내 유일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바탕으로 성주의 뜨거운 온기와 열정을 담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축제로 준비하는만큼 축제에서 일상의 활력을 되찾아 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제주도] 제주소방, 폭염 대응체계 본격 가동···“도민안전 지킨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